애플의 Healthkit과 Health는 uHealth 세계를 바꿀 수 있을 것인가?

애플이 WWDC 2014에서 Healthkit이라는 건강 서비스 플랫폼과, Health라는 건강에 관한 정보를
정리해서 보여주는 대쉬보드 앱을 내놓았습니다.

WWDC 2014에서 HealthKit 관련 발표 내용

 우선 발표된 내용만 간단히 정리해보겠습니다.
1. 다양한 건강 관련 app혹은 센서가 측정한 사용자의 건강 정보를 모을 수 있는
서비스 플랫폼입니다.
기존에 나와있는 운동량 측정계, 체중 측정계,  혈당/혈압 측정계 등
다양한 앱들이 측정한 정보를 모을 수 있습니다.
2. EMR(전자의무기록)과의 연계를 통해 의무기록을 당겨올 수 있습니다.
미국 내 대형 EMR 회사인 Epic Systems과의 협력을 발표하였습니다.
3. 또한 의료 서비스 제공자들도 이 플랫폼을 통해서
전문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Mayo clinic과의 협업이 발표되었습니다. 
 
즉, Health app에서 모여진 건강 관련 정보와 EMR에 올려져 있는 정보를 토대로 Mayo clinic의 의료진이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되는 것입니다.

HealthKit와 EMR과의 통합 정도는?
Epic Systems과의 협업을 발표하면서
Epic의 EMR을 이용하고 있는존스홉킨스병원, 클리블랜드 클리닉 등 유수의 의료기관들을 언급한 것으로 보아서
HealthKit와 Epic Systems의 EMR간에 상당한 수준의 정보 통합이 가능하지 않을까하고
조심스럽게 생각해 봅니다.
즉, HealthKit에서 사용자(환자)들이 Epic의 EMR에 있는 의무기록을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Epic Systems EMR에서 HealthKit에 나오는 정보를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것입니다.
환자를 보면서 EMR을 켜놓고 옆에다가 애플 노트북 혹은 아이패드를 열고 확인해야 한다면매우 번거러울 것이기 때문입니다.병원에서 의료진이 사용하는 의무기록에서 HealthKit의 정보를 손쉽게 볼 수 없다면

Mayo Clinic 등 의료기관이 참여하는 것의 의미가 반감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다른 의료 서비스 플랫폼은 없는가?

이미 다른 회사/단체들이 이런 식의 건강 관련 서비스 플랫폼을
구현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대개 개인들이 자신의 의무기록을 통제할 수 있게 해주는
PHR(Personal Health Record) 관련 업체들이 이를 플랫폼화 하려고 하는데
대표적인 곳이 Indivo(http://indivohealth.org)입니다.
 
그렇지만 아직 Indivo가 사용자가 쉽고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놓지 못한 반면
애플은 모바일에 대한 강점을 이용해 HealthKit을 내놓은 것입니다.
과거 애플이 itunes를 통해 디지털 음원 시장을 혁명적으로 바꾸어 놓은 것 처럼
Healthkit이 uHealth 시장을 크게 바꿀 것이라는 예측이 많습니다.
과연 HealthKit은 어떤 장점이 있으며 이로 인해 uHealth 시장이 어떻게 바뀌게 될까요?

HealthKit의 역할 1: 서로다른 EMR의 의료 정보를 한자리에…
다른 EMR vendor들이 참여한다면 서로 다른 EMR을 사용하는 서로 다른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아도
진료 기록을 한 곳에 모을 수 있기 때문에 유용할 것으로 보입니다.다만 주요 의료기관이 아닌, 환자들이 흔히 이용하는 1차 의료 기관들 가운데

아직 EMR을 사용하지 않는 곳이 많고

EMR을 사용하는 경우에도 표준을 따르지 않아 HealthKit으로 통합되기 힘든 경우들이 많아

그 유용성은 제한적일 것입니다.

 

HealthKit의 역할 2: 의료 정보 표준화 확산

HealthKit의 가장 큰 장점은 하나의 표준이 되는 플랫폼을 내어 놓음으로써
수많은 건강관련 app들이 다른 서비스와의 결합 방식에 대한 고민없이
HealthKit과의 결합에만 신경을 쓰면 된다는 것이라고 보입니다.
즉, 전에 포스팅했던 당뇨병관리 서비스 WellDoc의 경우
과거에는 개별 EMR vendor들과 일일이 협상을 해서 결합했어야 한다면,
 
이제는 HealthKit에만 연결시키면
여기에 참여하는 EMR vendor들과 연결되는 효과를 가진다는 것입니다.
 
이미 미국에는 EMR 표준이 있는 만큼 이를 지킨다면 EMR과의 결합이
기술적으로 힘들지는 않았겠지만
규모가 작은 개별 건강 서비스 업체들이 대형 EMR vendor들과 협상하는 것은 상당히 성가시고
오랜 시간이 걸리는 작업일 것입니다.
따라서 이런 지난한 작업을 해결해주다는 점에서
더 많은 건강 서비스 회사들이 생겨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이를 제대로 하기 위해서는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HealthKit과 EMR의 통합이 필수입니다.
HealthKit의 역할 3: 메이저 player들을 끌어들임으로써 시장 확대 가능성 높임
Epic Systems와 Mayo Clinic이라는 메이저 player와 협업을 하는 만큼
다른 경쟁 업체 및 병원들도 HealthKit에 참여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환자들이 HealthKit에 있는 자신의 의무기록을 이용해서
HealthKit에 참여한 병원으로부터 손쉽게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되는 만큼
참여하지 않는 병원들은 환자를 놓치는 일까지 발생할 수 있어
비자발적으로라도 참여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Epic Systems의 EMR을 이용하고 있는 존스홉킨스병원, 클리블랜드 클리닉 등 유수의 병원들은
손쉽게 참여할 수 있을 것입니다.
높은 의료수준으로 명망이 높은 Mayo clinic을 끌어들인 것 또한 장점입니다.
Mayo Clinic은 healthcare innovation에서도 선두주자입니다.
올 2월에는 Ambient Clinical Analytics라고 하는Clinical Decision Support(CDS: EMR에 있는 정보를 바탕으로
의사를 비롯한 의료진들이 올바른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비스)
회사 설립을주도하였습니다.
이제 와서 생각해보면 의료 정보 분석 서비스 회사를 세우는 것 또한
HealthKit을 통해서 유입될다양한 의료 관련 정보를 잘 분석하기 위한 시도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만약 사실이라면 Mayo Clinic은 정말 대단한 조직입니다.과연 병원 중에서 ‘전통적인 순수한 진료 활동’ 이외의 분야에 대해서 이 정도의 전략을 세우고

꾸준히 실행해갈 수 있는 곳이 얼마나 될까요?

 
또한 Mayo Clinic은 올 4월에는  의료 app인 Better를 통해서
Mayo clinic의 간호사들이 의료 상담 chatting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 역시 HealthKit에서 나오는 정보를 결합할 경우
훨씬 강력한 서비스로 진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HealthKit에까지 주도적으로 참여함으로써 다른 의료기관들에게도 큰 압력이 될 것으로 보여결과적으로 의료 공급자(provider)들의 참여로 이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렇게 건강관련 app들만 모으지 않고 병원까지 참여시킨 것은
많은 건강 관련 app들이 제공하고 있는 Fitness 수준의 서비스를 넘어서
본격적인 건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바탕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큰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HealthKit이 헬스케어의 itunes가 될 것인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HealthKit의 등장이 과거 itunes의 등장만큼 uHealth에 큰 영향을 미칠지는 못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itunes는 좋은 음악이 이미 세상에 많이 나와 있는 상태에서 이를 손쉽게 살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었기 때문에 대히트를 쳤습니다.
HealthKit은 건강 정보를 처리할 수 있는 좋은 플랫폼이 될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uHealth에서는 ‘의료적으로 의미있는 서비스’ 자체가 적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itunes에 비유하자면 아직 세상에 좋은 음악이 많이 나오지 않은 상태라고 생각합니다.
 
심전도 측정기기인 AliveCor의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AliveCor는 손쉽게 심전도를 측정할 수 있다고 해서 높게 평가받는 서비스입니다.
하지만 의사들이 실제 진료할 때에 12개의 서로다른 이미지(이를 12 leads라고 합니다.)를 사용하는 반면
이 서비스는 1개의 이미지만을 제공합니다.
즉, AliveCor가 제공할 수 있는 심장관련 정보는 매우 제한적이라는 뜻입니다.
(좀 더 구체적인 이야기는 별도의 포스팅에서 써보려고 합니다.)
이런 서비스가 있다는 말을 들은 많은 일반인들은
‘우리 아버지가 심장병으로 고생하고 계신데 이 것을 사드리면 큰 도움이 되겠구나’고 생각하기 쉽지만
AliveCor가 도움이되는 환자는 매우 적습니다.
수많은 헬스케어 관련 기기, 서비스들이 발표되지만 기대에 부응하는 benefit을 제공하는 서비스는
생각보다 적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HealthKit의 등장으로 다양한 의료 서비스 개발이 촉발되면서 점차 의사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 정도의 

 
좋은 서비스들이 생겨날 것으로 기대해 봅니다.
HealthKit의 숙제: 다른 player들을 끌어들일 수 있을 것인가?
발표된 내용만으로 보면 HealthKit에는
1. 건강관련 app
2. EMR vendor
3. 의료기관
을 포함시켜mHealth의 가장 필수적인 player들만을 끌어들인 것으로 보입니다.
즉, 향후 지속적으로 참여하는 player의 종류를 확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예를들어 Pharmacy Benefit Manager(PBM)이라고 하는 우리나라에는 없는 회사들이 있습니다.
보험회사 혹은 환자들을 대신해서 제약회사, 약국들과 협상하여 약품비를 절감하는 역할을 합니다.

위에서 언급한 WellDoc 서비스의 경우 원래 의사의 처방을 받은 환자가 PBM을 통해 그 서비스를

구입하게 됩니다.

즉, PBM을 HealthKit에 포함시키면 그 과정이 단순해져 사용자들이 매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됩니다.

또한 언젠가 미국 의료에서 가장 중요한 stakeholder인 보험회사들(payer)도 결국 포함되어

의료보험 커버를 받는 mHealth 서비스들이 보다 원활하게 보험회사와 연계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게 되지 않을가 싶습니다.

특히 애플의 입장에서 결국 HealthKit으로 부터 수익을 낼 생각을 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Payer이 결국 의료 시장에서 큰 돈을 내는 주체인 점을 생각하면 애플이 어떤 식으로든

이들을 끌어들일 것으로 봅니다.

‘사용자 경험의 단순화’를 추구하는 애플이 어떤 식으로든 PBM을 비롯한 다른 healthcare playe들을

끌어들이기 위해서 노력할 것으로 추정되는 부분입니다.

Comments

comments

4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