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A와 컨설팅 회사 의사들에 대한 업데이트 (2)

일년에 한번 정도 MBA를 하거나 컨설팅 회사에서 일했거나 일하는 의사들에 대한 글을

올리곤 했습니다.

최근에 새로운 소식이 있어서 겸사겸사 업데이트 하고자 합니다.

아래의 글들에 대한 업데이트 포스팅입니다.

 

1. 컨설팅 회사: Big3라고 하는 맥킨지, BCG, 베인을 대상으로 합니다.

 

현재 국내에서 메이저 컨설팅 회사에서 일하는 한국 의사는 총 두명입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내과 전문의-듀크 MBA 거쳐서 BCG에 근무하는 사람

고대의대-고대병원 내과 전문의-듀크 MBA 거쳐서 베인에 근무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맥킨지는 도쿄 사무소에 한국인 파트너가 한분 계십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외과-하버드 MBA)

 

이외에 제가 아는 범위에서 한국 의사로 컨설팅 회사에서 일했던 사람은 5명이 더 있으며

이분들의 개략적인 프로파일은 아래와 같습니다.

 

연세의대-베인-MIT MBA-현재 제약회사

서울의대-서울대 정신과 전문의-듀크 MBA-베인-제약회사-개원

서울의대-서울대 내과 전문의-맥킨지-삼성서울병원-개원 (예, 이게 접니다. 🙂 )

부산의대-세브란스 산부인과 전문의-워튼 MBA-맥킨지-병원

서울의대-존스홉킨스 MPH/MBA-맥킨지-서울대병원 정신과 전공의

 

그리고 이번에 맥킨지 서울 사무소에 합격한 의사가 나왔습니다.

연세의대-세브란스 피부과 전문의-징병의

로 계신 분입니다. 저와 비슷한 경우로 MBA를 하지 않고 바로 지원해서 합격했습니다.

 

2. MBA

올해는 MBA를 간 의사가 없는 것 같습니다.

 

작년에 입학하신 두분은 모두 Summer inter 잘 하시고 2학년으로 진급하신 것 같습니다.

한분은 서울의대-서울대 산부인과-봉직의-켈로그 MBA이고

다른 분은 서울의대-서울대 내과-모 의대 교수-워튼 MBA입니다.

이 두번째 선생님은 의대 교수 연수 대신에 MBA를 가신 것으로 생각됩니다.

Comments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