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digital health

‘머리를 폭팔하게 하지 않는 의료 보험’, Oscar Health

Oscar Health

지난 달에 혈액 검사 회사 Theranos에 대해 정리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가급적 외국 기사나 정보를 정리하는 글 보다는 제 생각이나 분석하는 ...

Read More »

Digital health와 아날로그 헬스의 만남: 왕진 중개 서비스 Pager

Pager app

설마 했는데 이런 서비스가 있었습니다. 환자의 요청에 따라 의사가 집 혹은 사무실로 직접 방문하는 왕진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Uber for Doctors라고 ...

Read More »

5년간 Digital Health의 발전 과정 (4): 당뇨병

이 글은 Mobihealthnews의 기사 (In-Depth: Revisiting Topol’s Top ten Digital Health Targets)에 실린 Digital health가 변화를 가져오리라 예상된 10가지 질환에 ...

Read More »

디지털 수면 감시 장치 Zeo와 수면 센터의 몰락이 갖는 함의

Zeo sleep manager라는 제품이 있었습니다. 수면 패턴을 측정해주는 장비로 위의 그림과 같이 띠로된 장비를 머리에 두르고 자면 사용자의 수면 패턴을 ...

Read More »

5년간 Digital Health의 발전 과정 (3): 유방암

두번째 글을 쓴지 거의 한달이나 지나서 이어가게 되었습니다. 이 글은 Mobihealthnews의 기사 (In-Depth: Revisiting Topol’s Top ten Digital Health Targets)에 ...

Read More »

본격적인 모바일 심전도 제품들

이전에 모바일 심전도인 AliveCor에 대한 글을 올렸습니다. AliveCor는 양손 엄지 손가락을 핸드폰 케이스 처럼 생긴 장비에 갖다대면 Lead I 심전도를 ...

Read More »

한국의 의료 플랫폼을 지향하는 회사들

이전에 미국의 HealthTap과 한국의 모바일소아과에 대한 글을 썼습니다.   HealthTap은 의료 상담 서비스로 시작해서 모은 환자 수를 바탕으로 원격진료 시장에 ...

Read More »

의사들이 activity tracker의 정보를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Venturebeat에 Guess what? Doctors don’t care about your Fitbit data라는 다소 도발적인 제목의 글이 실렸습니다. Venturebeat는 모니터링하고 있는 매체 중의 하나인데 흥미로운 ...

Read More »

보험회사들과 Healthkit의 협력 논의: 보험회사들도 애플의 노예가 될 것인가?

예전 포스팅에 미국 보험회사의 digital health 플랫폼 사업을 다루면서 Aetna 보험회사가 CarePass 플랫폼 사업을 중단하기로 했고 이는 플랫폼 확장이 더딘 ...

Read More »

모바일 심전도 AliveCor: 기대와 현실의 괴리

심전도 측정 device로 이미 FDA 승인을 받았던 AliveCor에 대한 새로운 소식이 나왔습니다. AliveCor의 애플리케이션인 AliveECG app가 심방세동을 발견해내는 알고리즘에 대해 ...

Read More »